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3,202,712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3)
백미러의 자동차 (1018)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6)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취미/여가부문후보 엠블럼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 view 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DNS server, DNS service

최근 우리나라 자동차 시장에서 확실한 베스트셀러 모델이 격돌하고 있죠.
바로 YF쏘나타와 신형SM5라는 중형모델의 경쟁입니다.
YF쏘나타는 나오자마자 1만대가 넘게 팔리는 기염을 토하고 있고, 신형 SM5은 약 5개월정도 뒤늦게 나왔지만, 이 역시 몇달 기다려야 출고가 될 정도로 판매가 잘 되고 있습니다.
이 처럼 2.0 중형모델은 우리나라 사람에게 인기가 높지요.

아마 지금도 중형모델중 YF를 사야하는 거지, 신형SM5모델을 사야하는건지 고민을 하시는 분도 있으실 텐데요..


지금까지 차를 브랜드나 디자인만 보고 고르셨다구요?   
그래서 블로거들이 비교시승하였습니다. YF와 SM5를 면밀하게 짚어봤습니다.

둘다 명성이 있는 차들이니 내용을 보시고 본인에게 어떤 성향의 차가 어울리는지를 보세요^^

시승한 모델은 YF쏘나타 프라임 고급형 모델, SM5는 RE 풀옵션 모델이라서 옵션에 의한 동급비교는 힘들고, 주행성능,연비,실내공간 등에 촛점을 맞추어 시승기를 공유 하겠습니다.
(사진은 시간상 제가 도움을 좀 받았습니다. 과거시승기 사진도 사용했으니 양해바랍니다.)





1. 파워 및 주행성능

역시 파워에서는 YF쏘나타가 확실히 한 레벨 위의 파워를 보여줍니다.
과거 SM5 시승행사를 다녀와서 SM5가 파워,토크감이 부족하다고 말씀드렸었는데요. 
시승해보니 중저속에서는 SM5가 토크감이 떨어지는 것 같으나 실제 차가 가속되는 수준은 괜찮다고 보였습니다.
그런데 고속영역에서는 확실히 차이가 나더군요.
YF쏘나타는 120~130km/h 구간에서 풀악셀을 하면 180km/h까지 무리없이 쭉 올라가는 파워를 보여주었습니다. 신형SM5는 이 구간에서는 풀악셀을 해도 좀 답답한 편입니다.
미션의 경우 YF쏘나타는 파워텍 6단 미션인데 변속반응이나 변속감 괜찮은 수준을 보였고, SM5의 경우 CVT로 변속충격이 없는 미션이죠. 순발력이 좀 떨어질 수 있으나 부드러움에서는 최고의 느낌은 주었습니다.

- YF쏘나타( 165마력, 20.2 kg.m 토크)/ SM5 엔진(141마력, 19.8kg.m 토크)




2. 주행밸런스

결론적으로 의외로 신형SM5가 좋은 밸런스를 보입니다.
YF쏘나타는 현대차가 스포츠세단 성향을 가미한 모델입니다. 그래서 디자인도 파격적으로 나오고 승차감도 하드하죠.
그런데 실지로 슬라럼을 해보면, 전면부가 돌아가는 반응, 스티어링 휠의 반응은 SM5가 더 좋다고 보입니다. 그리고 가장 큰 문제는 역시 YF쏘나타는 상,하체가 따로 노는 느낌이 강합니다.  안락성을 주요 성향으로 한 SM5가  더 밸런스가 좋았습니다.
결국 코너링에서는 느낌은 SM5가 좀 더 느낌이 좋다는 건데요. 신형SM5 시승행사때 생각보다 코너링 느낌이 좋아서 유연한 하체라고 생각했었는데 YF보다 좋은 점은 의외였습니다.
YF쏘나타가 스포츠 세단성향의 차로 포지셔닝 될려면, 이러한 점은 빨리 잡아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스포츠세단의 주요 덕목은 코너링에서 느낄 수 있는 주행밸런스 입니다.

- YF쏘나타  / SM5



3. 인테리어 및 실내공간

실내공간은 도구를 가지고 실측하지는 못했는데요. 제 눈으로 보기에는 2열시트 기준으로 YF쏘나타가 넓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YF쏘나타가 상당히 히프가 꺼진 형태의 시트를 가지고 있고, 반대로 SM5는 약간 전고가 높게 느껴지는 평평한 시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 사항은 개인적으로 선호도가 다를 수 있을텐데요. 저는 개인적으로 YF쏘나타의 2열에 앉았을때 푹 꺼진 느낌을 주면서 감싸주는 느낌이 좋다고 봅니다.
또한 글로브박스 같은 2차 수납공간도 YF쏘나타가 상당히 크게 설계되어 있고, 공간활용도도 좋았습니다.

- YF쏘나타 대쉬보드 / SM5 대쉬보드

운전석의 착좌감은 YF쏘나타가 좀 더 몸을 잡아주고 감아주는 느낌이 나고 시트포지션도 괜찮았습니다. 물론 SM5도 괜찮은 수준이나약간 더  YF쏘나타의 우세를 주고 싶습니다.

- YF쏘나타 운전석 / SM5 운전석(같은 옵션이 아니니 시트 형태만 참고하세요)

인테리어는 YF쏘나타의 경우는 상당히 현대적이면서 화려한 디자인이고, SM5는 중후하면 편안함을 주는 디자인입니다.
디자인의 경우 개인차라고 볼수 있기 때문에 논외로 하고, YF쏘나타는 너무 화려합니다. 블루톤의 색깔이 좀 너무 과하다라는 느낌을 주었구요. 반대로 SM5는 계기판의 액정이 너무 구식스타일처럼 보이기때문에 양 차종의 중간정도 형태로 섞였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YF쏘나타 계기판 / SM5 계기판




4. 승차감, 정숙성을 비롯한 전반적인 느낌

이 점에서는 확실히 SM5의 '승'입니다.

특히 하체에서 올라오는 소음에 대한 차단이 SM5는 엄청나게 좋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100km/h가 넘어가면 풍절음의 비중이 커져서 YF쏘나타와 SM5의 소음의 차이가 좁혀질 것으로 보이지만 100km/h이전까지의 소음은 확실한 차이가 있습니다.

승차감은 둘다 정반대의 성향입니다. YF쏘나타는 하드한 느낌이고, SM5은 안락한 느낌입니다. 이런 승차감은 솔직히 뭐가 좋다라고 볼 수는 없지만, 패밀리세단으로써 SM5의 안락성에 무게를 주고 싶습니다.
YF쏘나타가 하드한 느낌이라도 주행밸런스가 좋았으면 상쇄될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아쉽습니다.

SM5는 CVT기어라서 순발력에서는 약간 손해를 볼 수 있지만, 편안한 드라이빙 느낌은 좋더군요.  반대로 YF쏘나타는 파워를 가지고 있으면서 좀 편안한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5. 연비


연비는 YF쏘나타가 공인주행연비에서 앞서듯이, 실제로도 좋은 연비를 보여주었습니다.
실제 공인연비는 YF쏘나타가 12.8km/L, 신형SM5는 12.0km/L의 연비를 보여주고 있느데요. TEST는 같은 주유소,주유기로 풀로 기름을 채우고 동일한 코스를 다녀와서 다시 풀로 채웠을때 소모된 기름의 양을 가지고 연비를 체크하는 방식입니다.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타이어의 공기압도 제시된 공기압으로 맞추고 약 150km를 주행하였습니다.
주행조건은 80~120km/h를 넘나드는 고속화도로 주행을 하였구요. 중간에 풀악셀을 하기도 하는 평범한 조건에서는 주행이었습니다.

결과는 YF쏘나타는 14.4km/L(149.8km, 10.4리터) 가 나왔고 신형SM5는 12.6km/L(150.6km, 12리터)가 나왔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연비만을 따로 포스팅하신 레드존님의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관련포스팅
YF쏘나타 vs NewSM5 실제연비 비교테스트 결과(http://redzone.tistory.com/454) - '10.3.1




6. 가격

가격은 과거 신형 SM5 시승기때 분석을 한 번 했었습니다.   최대한 동등비교시에 약 170만원 가량 SM5가 싸다고 말씀드렸었습니다. 
예전 시승기에 있던 가격비교자료를 다시 언급하겠습니다.

----------------------------------------------------------------------------------------------------------------------------------
일단 기본가격에서는 최고등급인 RE형이 2,650만으로 YF쏘나타의 최고등급이라 볼 수 있는 TOP 최고급형보다는 205만원,  Sports그레이드보다 170만원 쌉니다.

문제는 기본가격에서 포함하고 있는 내역에 대한 비교와  추가 옵션의 가격에 에 비교인데요

- 기본가격 포함 내역 비교
가장 큰 것은 역시 VDC(차체자세제어장치)인데요. 신형SM5에서는 빠져있고, YF쏘나타에서는 기본으로 들어가있습니다.
VDC에 대한 신형SM5의 옵션가는 40만원입니다.

- 추가 옵션 가격 비교
파노라마 썬루프                              -  신형 SM5  82만원,                            YF쏘나타 115만원
네비게이션(후방카메라/모니터포함) - 신형 SM5  107만원 ,                           YF쏘나타 110만원
오디오                                            - 신형 SM5(보스,뒷좌석에어컨) 80만원, YF쏘나타 - 동일비교 불가
하이테크 패키지                              - 신형 SM5 120만원                              YF쏘나타 - 없음
컨비니언스 패키지                           - 신형 SM5 30만원                                YF쏘나타 - 없음




7. 디자인

디자인은 주관적인 호불호가 있어서 뭐라 말할 수 없는 부분인데요.
전 개인적으로 앞모습에서는 둘다 점수를 주기 싫습니다.
다만 사이드 디자인에서는 YF쏘나타의 다이나믹한 사이드라인과 과감한 시도에 점수를 주고 싶고,
후면 디자인에서는 질리지 않는 아주 좋은 균형감을 주는 SM5의 디자인에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디자인은 독자 여러분들이 개인적인 성향에 따라 판단하셔도 좋을 듯 합니다.^





결론


YF쏘나타는 역시 수치적인 면과 함께 효율성이 굉장히 좋은 차입니다.
파워면에서 효율성을 갖추어 중형차임을 감안할때 어느 구간에서나 적절한 힘을 뽑아내고  미션의 느낌도 괜찮습니다. 또한 연비면으로도 상대적인 경제성이 확보되었습니다.
다만 디자인 자체가 스포츠세단 성향으로 갔는데 실제 주행밸런스가 따라오지 못하는 것이 흠입니다.

소비자의 수준도 계속 올라가고 있어서, 주행밸런스란 부분이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고 봅니다. 라세티프리미어ID가 매니아에게 보배드림에서 칭찬을 받는 이유가 확실히 있죠.
그 외 실내공간이나 화려한 실내에서도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SM5는 안락감, 정숙성 기타 부드러운 성향면에서 아주 탁월합니다.
CVT기어와 밸런스가 좋은 서스펜션, 하체 소음관리 등에서 운전자로 하여금 아주 편안한 드라이브 수준을 만끽할 수 있는 차입니다.
그러나 파워가 부족한 점은 확실히 단점으로 작용하고, 연비도 상대적으로는 열세입니다.
SM5는 파워만 보강한다면 기본기가 좋은 차가 될 수 있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ARAM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성능면에서 YF가 앞선다는 얘기네요. 경사가 심한 오르막길에서는 아마도 많은 출력 차이를 보이고, 상대적으로 SM은 엄청 답답할 것 같네요. SM은 모자라는 성능을 안락함으로 커버한거고, 개인마다 취향이 다르겠지만 저같으면 힘떨어지는 차는 별로라, 성능을 우선 고려할 듯....

    2010.03.04 14:10 신고
  3. 꾸깃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를 오래탄건 아니지만 여태 4종류의 차를 사용해봤는데.. 개인적으로 힘 딸리는건 조금 못 참겠더군요. 그렇다고 대형차 끌고 다닐 형편도 아니지만요 ㅎ. 현대는 죽어도 사기 싫고, 로체 후속.. 기아는 왠지 모르게 뭔가 덜 만들어진 느낌.. SM5는 모양이 너무 실망스러워서 SM5가 모델을 약간이라도 변경 한다면 기다려볼 생각입니다. 아님 토스카 후속까지 기다려 볼까 생각중입니다.

    2010.03.04 14:56 신고
  4. 애차가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yf택시를 탔습니다. 차 어때요 했더니
    자가용으로는 빵점이랍니다. 자가용으로는 sm이 낫다고 하네요..
    그럼 왜 sm으로 하지 않았냐고 다시 물었더니...
    택시는 한번 고장이 나면 빨리 수리 해야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현대차 만한 곳이 없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렇다고 sm이 느리다고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택시 기사분께서 자기는 자가용으로 sm을 몰고 있다고 하네요....^^

    2010.03.04 16:16 신고
  5. 멋쟁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타여 영원하라! 누구 한테는 소나타가 훨씬 좋아요. YF차가 넓어서 더욱 좋아요.

    2010.03.04 16:58 신고
  6. Favicon of http://82ba.net BlogIcon 82ba.net  수정/삭제  댓글쓰기

    ▦21살짜리 애인만들기 ▦▦

    ▦들어갈때 쪼임의 느낌이 달라요.

    ▦순간을 즐기고 싶은 남성이면 누구나 환영.

    ▦한국.일본.러시아.서양 다 있어요

    2010.03.04 18:41 신고
  7. 무법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사람은 물건을 구입시 브랜드에 제일 먼저 신경 쓴다.

    현재는 기술지식이 평준화 되어 각 국가별 생산 차는 거의 비슷 하다.

    한국자동차소비자연맹/ 자동차결함신고센터(국토해양부) 참조 하면;

    다 똑 같다.

    가격대비 실속 있게 생산 하는 차는 대우 차 다

    동급 중량 연비 효율 좋은 차 마력이 크다 이유가 뭐지?

    상식적으로 마력이 크면 연료 소비가 많다

    중고차 (3년 경과) 구입하면 그 순간부터 A/S 안되고, 돈 들어가 !

    자신의 조건에 맞는 차 구입하여 잘 관리하면 13년 쭉~

    연비 연비 나발 부는 소비자는 마력이 큰 차 사지 마라( 남 말 듣지 말고)

    미국에서는 GM 이지 !!

    2010.03.04 20:24 신고
  8. ㅇㅇㅇㅇㅇㅇㅇㅇ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휴ㅡㅡㅡㅡㅡ현대최고임

    2010.03.05 00:45 신고
  9. hanul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40대를 훌쩍넘긴 나로서는 소나타의 경망스런디자인이 별루고 오히려 삼성차에 점수를 주고싶습니다.젊은층이야 파워도 속도도 원하겠지만 고속도로최고속도인 110Km도 빠른데 그이상은 별로 필요없을듯합니다.비교시승 감사하고요 나이를 먹어갈수록 속도보다는 안전운전에 치우치다보니 그런생각을하게되나봅니다.

    2010.03.05 09:10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넵 사람마다 취향은 다릅니다.
      hanul님에는 SM5가 확실히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안락함과 편안함을 선호하시는 것같아요^

      2010.03.05 09:59 신고
  10. YF오토바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이 돈 더 주고 고급차 사는 이유가 연비 때문??
    소나타는 바닥이 없는 것 같다는 운전자들이 불만이 많이 들리죠.
    소나타의 포지션은 준중형급 이하가 적당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러니 한급 떨어지는 소나타의 연비가 고작 1KM 더 나온 것은
    오차 수준일 뿐 아니라 결코 좋은 수치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2010.03.05 09:30 신고
  11. 흠..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나타에 실내인테리어를 sm5로 해줘

    2010.03.05 13:09 신고
  12. 지나가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읽었습니다. 비교시승시 작성 하시는라 고생이 많으셨습니다.
    이런글을 객관적인 입장에서 쓴다는 것은 참 어려운 일이지요.

    SM은 이전 디자인 더 예쁜거 같아요. 디자인만 좋아지면 고민할 필요가 없어 보인는뎅...
    택시 기사분들께 여쭤보는 Tip도있었군요...좋은 정보네요...주변 사람들에게만 물어보았었는데...

    2010.03.05 16:19 신고
  13. dsds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우는 배끼는것만 잘하는것 같음 대부분 배낀것같은 느낌

    2010.03.07 14:56 신고
  14. w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다 다 타봤는데... 여러가지 종합점수로 쏘나타가 낫더이다
    SM이 좋은점도 있는데... 사람마다 어디에 중요도를 더 주느냐 이 차이겠지요

    2010.04.02 21:06 신고
  15. ㅋ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yf 소나타가 헐신 성능이 좋저 디자인도 스포츠카 형식이고요 sm5는 전면이 너무 이상해요 딱딱한 느낌 투박하고 즘 없어 보여요 계기판도 70년대 스타일 요즘 2010 시대에 맞게 나와야지 너무 신경을 안쓴것 같아요 저는 개인적으로 sm5를 좋아라 하고 sm5를 구매 결정 할마음으로 기다렸는데 이번에 출시된 차량은 고객 대부분 분들이 실망이 커다고 생각이 드네여 승차감은 sm5가 훨신 좋저 인정 합니다 하지만 요즘 젋은 사람들이 승차감도 보지만 대부분 디자인을 마니 보는것으로 알고 있저 제 개인적 생각은 yf소나타가 제일 좋은것 같아요 스포츠형 스타일에 내부도 고객을 만족 시키는 영향인것 같네요 저는 참고로 현재 yf소나타 구매중안 사람입니다.

    2010.04.09 15:45 신고
  16. 으잌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풀옵션이긴 하지만 셈파이브는 전방감지센서가 있군요.
    신기하네요~ ^_^;
    또 앞모습은 저또한 그러네요.
    와엡은 너무 뭐시기 하고, 셈파이브는 너무 구식이라는 느낌이 드네요.
    그리고 고속에서의 가속문제는 아마 cvt의 특성이 아닌가 싶네용~
    또 와이엡 측면은 과감한 선은 좋으나,
    뒤쪽 펜더의 높이가 좀 높은 것 같네요.

    2010.04.10 13:25 신고
  17. 이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글에 악플다는 현대빠돌이들 견제 쩐다. 쿠킹호일에 허접한 내구성인 차를두고 에셈5를 헐뜻는게 우습네..

    2010.04.15 23:10 신고
  18. Favicon of http://www.foxkiss9.com BlogIcon 부천여우K9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많은 말씀들과 비교글등을 보고 시승을 해보면 답은 하나더군요?

    취향에 따라 고르라~ 서로의 장단점은 분명 있으니까요~

    저는 여기서 많이 골라요~ www.foxkiss9.com

    2010.05.16 23:00 신고
  19. 역시 아버지의 선택이 괜찮은듯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승기 잘봤습니다.. 역시 제가 느낀 기준으로도 소나타보다 SM 낫네요.. 저희 아버지가 20년 가까이 기아차 (세피아, 콩코드 크레도스2) 끄시다가

    이번에 SM5 신형으로 바꾸시는데..

    머 2달 기다려야 된다지만.. 제 주변에 yf 끄시는 분들도 말이 엔진소리가 너무 시끄럽고 옛날 EF나 NF 보다도 못하다는 소리가 상당히 많습니다..

    저희 아버지도 엔진소리와 자동차 안마기능 이거에 호감을 느껴 이차로 바꾸셨습니다..

    어쩃든 좋은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2010.05.24 01:29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이 시승기를 썼을때는 YF쏘나타가 분명 소음이 확연히 많았었지요. 그런데 최근 2011년형에서는 개선을 한것으로 보이더군요..
      온라인에서 이런 목소리들이 있었기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2010.12.10 23:42 신고
  20. 와 노력의 결과에 감사를 표합니다.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sm5 계약하고 오는길 .. sm5 이쁘더라고요 볼매 ㅋㅋ y살랬는데 디자인이 너무 매력떨어지게 만들어놔서 포기.. 무튼 고생하셨습니다. ㅎ

    2010.07.17 22:26 신고
  21. Favicon of http://hopeplanner.tistory.com BlogIcon 희망플래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 비교해 주셨네요.
    대단한 정성입니다. ^^

    2010.12.10 22:24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ㅎㅎ 이런 기회가 많으면 좋을텐데요.. 차만 쉽게 구할 수 있다면 더 좋을듯한데 쉽지가 않네요^^

      2010.12.10 23:40 신고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