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3,226,725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4)N
백미러의 자동차 (1019)N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6)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취미/여가부문후보 엠블럼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 view 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DNS server, DNS service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 출시 행사를 다녀왔습니다.

볼보 브랜드는 최근 가장 큰 진폭으로 새로운 럭셔리 감성을 제시하고 있는 브랜드죠.  제 기존 인식에 차는 좋지만 럭셔리 브랜드냐 퍼블릭 브랜드냐 하는 물음에서 살짝 애매한 포지셔닝을 가지고 있었으나, 최근 행보에서는 럭셔리 브랜드로 포지셔닝을 할 수 있을 만큼 이에 걸맞는 상품과 그 매무새를 보여주고 있다고 평하고 싶습니다.

XC90, S90에 이어 이번에는 '크로스컨트리'라는 크로스오버 모델을 선보였습니다.



장소는 신라호텔 다이너스티홀, 볼보 브랜드가 럭셔리 포지셔닝을 위해 행사의 모양새도 품격을 갖추고자 노력한 흔적이 보였습니다.

럭셔리 브랜드로 가기 위해서는 단순히 자동차 그 자체로만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이러한 행사, 표현물, 이를 운용하는 맨파워 등 모든 것이 조화롭게 표출되어야 하죠. 볼보의 향후 행보는 그런 의미에서 개인적으로 지켜볼만 한 브랜드입니다.



자, '더 뉴 볼보 크로스 컨트리'는 한마디로 실용과 주행성을 추구한 왜건 형태에 SUV의 장점을 가미한 모델이라고 보면 됩니다.

운전느낌은 승용차이면서 적재할 수 있는 실용성까지 있고, SUV의 험로주행도 어느정도 가능한 모델인 것이죠.



그래서 데일리카로도 사용되면서 여러 기후나 여러 지형에서 충분한 주행성능이 발휘될 수 있는 전전후 형태의 차입니다.

과거 XC70의 후속모델로 볼 수 있으나 볼보는 최근 XC90,S90로 이어지는 90클러스터에 포함시켜 플래그쉽 크로스오버 모델로 선보인 것이죠. ( 해외에서는 V90 크로스컨트리로 불립니다 )



역시 새로운 볼보의 디자인 룩으로 대변되는 '토르의 망치' 디자인 컨셉이 헤드라이트에 당연히 들어가 있구요. 



라이에이터 그릴 및 계속 계승되고 있는 세로의 멋진 커브를 보이는 리어램프, 그리고 차체의 프로포션과 아웃라인들은 90클러스터의 일원임을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크로스 컨트리의 경우 가장 큰 차별점은 바로 한눈에 알 수 있는 낮고 와이드한 차체에 상당히 긴 전장에서 뿜어나오는 스케일입니다.

차량이 굉장히 잘 빠져보이고, 이러한 스케일이 가져갈 수 있는 실용성이 바로 예상이 되죠.

크로스오버 모델답게 휠아치 재질이 스틸이 아닌 플래스틱이고 범퍼 하단의 디자인도 좀 더 아웃도어 느낌이 나도록 구성되었습니다.



실내로 들어가면 S90과 XC90에서 한 단계 상승한 스웨덴 감성의 럭셔리를 표현한 인테리어를 그대로 느낄 수 있구요.  과거 볼보의 실내를 생각하면 정말 일취월장한 인테리어 감각을 선보이죠.

또한 엄청나게 넓은 트렁크 사이즈와 쇼핑백을 쉽게 거치할 수 있는 볼보만의 기능감성도 계속 볼 수 있습니다.



2열 폴딩을 하면 1,526리터까지 확장되어 웬만한 긴 가구도 옮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단순히 왜건모델에 SUV처럼 전고만 올린 것은 아니더군요.

행사 내내 '섀시'를 강조하기도 했는데요. 

크로스컨트리에 맞는 서스펜션 세팅을 하고 타이어의 스펙도 바뀌었습니다. 또한 S90와 휠베이스는 동일하나 윤거를 확장시켜서 험로주행성도 충족시켰습니다.



엔진은  4기통 트윈터보 D5 디젤 엔진이 탑재되는데요.

235마력/4,000rpm에 49,0kg.m/1,750~2,250rpm의 토크를 발휘하며 8단 기어트로닉 미션으로 최고속도는 230km/h, 제로백은 7.5초 입니다.  



볼보는  '파워펄스'라는 기술을 통해 과급엔진에 압축된 공기를 순간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하여 터보랙을 없애고 응답성을 증강시킨 새로운 기능을 90클러스터 모델에 도입하고 있는데, 크로스컨트리에도 동일 적용 했습니다.



안전장비와 자율주행기술도 빼놓지는 않았죠.

보행자감지,안전벨트 프리텐션 기능 뿐만 아니라 교차로 자동 제동도 제공되고 세계 최초로 대형 동물을 감지하는 기능까지 탑재했습니다. 그리고 차선을 유지시켜주면서 차간거리를 자동으로 유지시켜주는 반자율주행 기능도 추세에 맞춰 들어가 있죠



자, 이렇게 상당히 멀티플레이어 포지셔닝을 가진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의 가격은 나름 전략적인 설정이 느껴집니다.

플래그쉽 SUV인 볼보 XC90이 다소 비싸게 느껴지면서, 세단보다는 실용성이 필요하다는 분들에게는 6,990만원의 6천만원 크로스컨트리를 고를 수 있게 하고 좀 더 사양이 많이 가미된 Pro그레이드 모델은 7,690만원을 고를 수 있게 하여 최근 크로스오버 모델의 선택이 늘어나는 추세를 반영하여 좀 더 대중적인 플래그쉽 모델이 되고자 한 흔적이 보였습니다.



이 날 가수 '거미'의 공연도 이어졌는데요.

공연하면서 거미는 '저도 크로스컨트리 한 대 가지고 싶다'라는 멘트는 그냥 예의상 멘트로도 여길 수 있었지만, 하나하나 뜯어볼 수록 '크로스컨트리'는 다용도로 한 대쯤을 들여놓고 싶은 차로 충분히 위시리스트에 넣을만 하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 볼보는 아직도 소비자의 인식에 럭셔리 모델로 완성된 것은 아닙니다.

XC90, S90을 통해 새로운 볼보가 지향하는 감성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고 '더 뉴 볼보 크로스컨트리'로 이를 이어가고 있지만 앞으로의 계속된 볼보의 신모델은 지속적으로 소비자의 인식을 끌어올리는 확실한 드라이버들이 되어야 겠지요. 

그런데 분명한 것은 볼보 신모델들은 과거와는 확연히 다른 럭셔리 감성을 보여주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앞으로 더욱 더 지켜볼만한 브랜드임에는 틀림 없는 것 같습니다. 



신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