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2,676,921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03)
백미러의 자동차 (1008)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6)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취미/여가부문후보 엠블럼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 view 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DNS server, DNS service


이번 2016 부산모터쇼를 둘러보니, 메이커별 특색이나 모터쇼를 이용한 의지도 알아볼 수 있었는데요.

부산모터쇼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메이커를 꼽자면 그 중 하나는 한국GM이었습니다.

무릇 모터쇼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따끈따끈한 신차가 있냐는 것인데, 한국GM의 경우 쉐보레 볼트(2세대), 쉐보레 카마로SS, 캐딜락XT5를 선보였죠.

금년 시장상황이 그리 녹록치 않지만 꾸준히 내놓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첫번째, 쉐보레 볼트!


과거에 상해에서 쉐보레 볼트 1세대를 접한 적이 있었는데요.

 - 관련포스팅 : 쉐보레 볼트의 공도주행 소감은?


현재 PHEV중에서는 전기모터로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가는 기종입니다.



물론 쉐보레는 CES에서 Bolt 라는 320km를 가는 순수전기차도 발표했었고 금년말 북미 출시로 계획되어있으나 역시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대한민국의 환경상, 친환경차량은 EV로 바로 가는 것보다는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가 일정기간 주를 이룰 것으로 보입니다.


쉐보레 볼트(Volt)2세대의 경우 기존 모델 대비 전체 배터리 팩 하중의 10kg을 감량하고 12%의 효율 개선을 통해 전기차 수준에 가까운 최대 89km의 순수 전기 주행거리를 가진 것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전기주행거리가 끝나면 작은 내연기관을 통해 676km까지 주행할 수 있어 충전인프라가 부족한 환경에 최적인 것이죠. 

아마도 잦은 사용빈도가 있는 오너들에게는 분명 매력적인 차종인데요.



문제는 가격과 충전환경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500만원이 국내에서 지급가능한 PHEV에 대한 보조금인데 올 하반기 쉐보레가 볼트 2세대를 출시하면서 어떤 가격정책을 펼칠지 궁금합니다.

무엇보다 PHEV는 집에서 충전이 필요한 차이기 때문에 가정용 충전기 보급정책과 맞물려있는데, 

최근 환경부가 부과한 전기차 충전 요금체계 시행이나 가정용 충전기 보급정책을 보면 정부가 전기차를 드라이브하겠다는 의지가 크게 확실하게 보이지 않아서 정부 정책적인 면에서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환경부의 전기충전요금 부과 시점은 너무 이르다는 생각입니다)


한국GM에서는 쉐보레 볼트2세대 PHEV를 카셰어링 업체에 보급해서 먼저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하는데요. 지켜봐야 겠습니다.

 



두번째, 쉐보레 카마로SS

이번에 출시되는 가격으로 화제가 된 차종입니다.
쉐보레 카마로가 국내에는 6세대 모델이 아직 들어오지 않고 있었는데, 금년 V8엔진을 탑재한 고성능 그레이드인 카마로SS까지 선보입니다.
그런데 그 가격이 5,098만원이라는 파격적인 숫자를 제시했네요.
이는 아마도 미국의 포니카.머슬카를 대변하는 모델이 포드 머스탱과 쉐보레 카마로인데, 국내에서 계속 포드 머스탱보다 가격측면에서 수비적인 포지션을 가지고 있었던 점을 감안하여 적극적인 수를 던진 것으로 생각이 되더군요.


쉐보레 카마로는 6.2리터 V8엔진으로 455마력, 최대토크 62.9kg.m의 파워와 8단 하이드라매틱 변속기와 마그네틱라이드콘트롤, 토크벡터링시스템 등 파워풀한 주행에 필요한 심장과 레트로 룩을 간직한 내외부 디자인은 가성비가 뛰어나면서 존재감이 표출할 수 있는 모델이 될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무엇보다 V8엔진의 사운와 455마력짜리 차를 5,098만원에 살 수 있다는 것은 국내에서 분명 흔치 않은 일이라는 사실은 분명하겠지요?





세번째 캐딜락 XT5


GM의 럭셔리브랜드인 캐딜락은 새로운 럭셔리 크로스오버 모델 XT5를 부산모터쇼에서 공개했습니다.

XT5는 새로 개발된 SUV 플랫폼(GM은 아키텍쳐라고 부르죠)으로 태어난 기종으로 캐딜락이 최근 모델 라인업의 네이밍을 개편했죠.

SUV는 XT+숫자, 세단은 CT+숫자 이렇게 칭하고 있습니다.



XT5는 과거 SRX를 대체하는 중형 크로스오버 기종이고, SRX보다 좀 더 넓은 실내과 좀 더 고급감을 추구한 모델입니다.

최근 캐딜락이 추구하는 직선의 미래지향적인 마스크를 적용해 패밀리룩을 확실히 이루었고, 확실히 SRX보다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실내를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

워즈오토에서 실내가 아름다운차 베스트 10에 꼽히기도 했었죠.



엔진은 6기통 3.6L 가솔린 직분사 엔진으로 314마력, 최고토크 37.5kg∙m로 XT5에서는 기통수를 제어(6기통중 4기통만 활성화)해서 연료효율이 높이는 Actvie Fuel Management 시스템이 적용되었고 

후방카메라가 룸미러에 내장된 시스템이나 보행자 감지, 전후방 자동 브레이크 시스템 등 럭셔리 기종에 맞는 화려한 사양도 같이 들어갔습니다.



자, 최근 쉐보레 말리부의 호평과 더불어 좋은 분위기를 보이고 있는 한국GM이 부산모터쇼에서도 나름 활발한 행보를 보인 것 같은데요.

지속적으로 국내 시장의 경쟁을 위해 파격적인 경쟁을 기대하겠습니다.



한국GM은 부산모터쇼 프레스데이 전날, 프리미어 나이트 2016이라는 행사를 통해

부산모터쇼에 선보일 차들을 미리 공개하며 Q&A를 통해 커뮤니케이션 하기도 했는데요.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Q 볼트는 PHEV로 보조금은 5백만원이다. 미국대비 낮은데 국내판매 가격은 어떻게 책정했는지 시점이나 판매량은 어느정도인지?

A 볼트는 1회충전으로 89KM가능하며 경쟁모델 대비 충분히 길고 경쟁력있다. 

미국 대비 보조금이 낮음것은 아쉽지만 많은사람들이 볼트를 체험할수 있도록 카쉐어링 업체를 우선으로 공급할 예정이며 가격은 출시시점에 다시 공유할것이다.


Q 말리부 수요를 차질없이 충족시킬수 있는지?

A 3주만에 만5천대의 계약이 있었고 가성비가 좋은것이 인기요인으로 파악하고 있다.  모든역량을 총동원해서 말리부를 생산 공급하도록 노력중이다.


Q 말리부는 부평2공장에서 생산된다 공장의 완전정상화를 위해서는 다른수요가 필요해보인다

A 2공장에서는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한다 말리부의 인기가 좋아 이러한 이슈를 충분히 해결할수있을것으로 생각한다


Q 전기차 볼트는 테슬라모델 3와 경쟁하는것으로 알려졌는데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은?

A 순수전기차 볼트는 1회충전으로 320키로 주행가능한 기종으로 올해말 북미출시 예정으로 국내출시는 아직 계획되지 않았다. 시장 상황을 보며 적극 고려할것이다.


Q  하반기 캐딜락 신차출시계획은? 

A XT5와 CT6를 출시할 예정으로 먼저 출시한 모델을 합쳐 올해 총 4대의 신차로 유례없는 혁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Q 제임스킴 사장의 임기내 가장큰 목표 및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은 무엇인지?

A 한국지엠에 근무한지 1년되었고 사장이 된지는 5개월, 그동안 임직원들과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노력하여 올해 19만대 1천대 판매목표 달성을 위해 계속 노력할것이다

 

신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카마로 오너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하는거보면 점유율 올라가는 소리 들린다

    2016.06.04 07:52 신고
  2. BlogIcon Mr풀악셀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마로 별로..
    오늘보고왔는데 좁고
    전방시야 너무 안좋습니다..

    2016.06.04 22:38 신고
  3.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딜락도 쉐비에서 정비받게 하세요. 대박날 겁니다

    2016.11.19 14:03 신고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