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3,226,726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4)N
백미러의 자동차 (1019)N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6)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취미/여가부문후보 엠블럼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 view 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DNS server, DNS service

테슬라 모델3의 출시에 대해서 아직도 시장에서는 충격파가 가시지 않은 상태인것 같은데요.

그만큼 자동차 업계에서는 엄청난 주목을 받기에 충분했고 소비자관점에서도 파괴력이 충분히 있었던 이슈였던 것으로 생각합니다.

단순히 테슬라 모델3는 테슬라의 전기차 경쟁력의 우위라는 관점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자동차 산업의 틀이 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 같다는 생각인데요. 그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테슬라 모델3에 열광했던 이유



우선 소비자를 비롯한 언론에서도 테슬라 모델3에 열광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테슬라의 경우 로드스터를 비롯해서 모델S,모델X까지 여러라인업의 전기차를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모델3처럼 전 세계적인 이슈까지 되지는 않았었죠.


1. 도전할 수 있는 가격과 경쟁우위의 주행거리


일단 중요한 것은 지금까지 내놓은 테슬라의 전기차는 7~8만달러가 넘어가는 차였습니다.

이번에 내놓은 모델3는 35천달러였다는 것이죠.

이 가격을 수용할만한 타겟을 고른다면 아마도 어느정도 자동차산업이 어느 정도 자리잡은 나라의 대중들은 모두다 도전가능한 가격입니다.

보조금을 받지 않아도 도전 가능한 가격이기 때문에 확실한 대중성을 테슬라가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1회 충전시 주행거리는 무려 346km가 된다는 사실인데요.(아이오닉은 190km, BMW i3는 160km 정도)

그리고 모델3가 중형모델인데도 여기에 테슬라의 반자율주행 기술인 '오토파일럿'이 같이 들어가 있는 것도 덤입니다.


물론 모델3가 실제출시하는 2017년말이 아직도 시간이 많이 남은 점을 감안하면 테슬라의 의지치도 분명 들어가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전기차쪽에서 쌓은 노하우를 감안하면 다른 경쟁 완성차업체보다는 더 경쟁우위의 전기차 주행거리를 보일 것이라는 점은 공감하는 것 같습니다. 



2. 테슬라에 대한 강력한 포지셔닝 


스마트디바이스 카테고리의 애플에서 봐왔듯이, 카테고리의 선도자는 대중들의 머리속에 강력한 포지셔닝을 만들 수 있어 많은 이점(Advantage)을 누릴 수 있습니다. 

테슬라는 전기차 분야의 선도자이죠. 누구보다 먼저 전기차 패러다임을 주창하고 이에 맞는 상품과 증거를 선도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인식은 테슬라가 좀 더 대중적인 모델3를 내놓겠다라고 했을때 대중들은 선도자의 행동에 관심을 기울일 수밖에 없습니다.

테슬라는 이미 사람들의 인식속에 전기차 브랜드의 강력한 포지셔닝을 만들었고, 이 이점을 계속 누리며 갈 것입니다.

물론 단서가 있겠죠. 이 포지셔닝에 걸맞는, 실망시키는 않을만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인다면 말이죠.

(솔직히 전 이번 모델3의 디자인에 대해서는 80점 정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강력한 포지셔닝은 이를 뒤덮기에 충분한 것이죠)


테슬라 모델3의 런칭이 의미하는 것



그런데 전 이러한 포인트 말고 이번 테슬라 모델3 런칭을 지켜보며 에너지원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대한 여러 패러다임이 바뀔 수 있겠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신선했던 점은 어떤 국가의 모터쇼를 통해 런칭한 것이 아니라 글로벌을 하나로 보고 런칭발표회를 했다는 점입니다.

물론 모든 나라는 아니지만 실제 온라인 사전예약시에 국가를 지정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이것은 IT회사가 주로 하는 방식이죠.



원래 자동차는 각 국가별로 안전/환경규제가 있고 인증이 까다로운 점 때문에 각 나라에 판매가 시작되기 위한 기간이 꽤 상이하고 또 오래걸리는 편입니다.


그런 개념을 혁파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는 점이 굉장히 신선했습니다.

물론 여기에도 테슬라의 의지치가 들어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테슬라코리아 유한회사가 설립추진되고 있으나, 실제 2017년말 출시를 위해 우리나라의 안전기준과 인증을 통과해야 하는 문제가 있고 미국에서 생산해서 우리나라에 들여와 팔기위해서는 유통/인증비용을 포함해서 분명 제시한 가격대비 증가분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전기 충전인프라가 2017년말까지 어느정도 충원될지도 미지수이구요.(테슬라의 슈퍼차저 충전시스템 계획은 국내에 생길지 아직은 불확실합니다) 

결국 2017년 말에 우리나라에 출시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문제가 아닐까 합니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전기차 패더라임은 단순히 환경적으로 좀 더 나은 에너지원으로의 변경이라는 의미말고도

내연기관 base의 설계가 모터/배터리 base의 설계로 바뀌면서 자동차가 더 단순해지면서 이와 관련된 인증과 규제측면에서의 국가별 기준도 변화할 수 있고, 이처럼 자동차에 관련된 모든 고정화된 방식을 테슬라가 다른방식으로 시도해서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점입니다.


테슬라 모델3를 통해 이런 점을 앞으로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조심스럽게 예상해봅니다. 


자, 시대와 함께 테크놀로지는 발전하고, 발전된 테크놀로지는 기존의 틀을 바꾸고 있습니다.

전기차는 인프라 문제때문에 상당시간 오래걸릴 것이라고 했지만, 지금 예상보다 더 빨리가고 있습니다.

더딘 우리나라의 전기차 인프라나 정책 리더쉽이 걱정이 되기도 하는데요. 단순한 보호보다는 개방을 확실히 하는 정책 리더쉽을 통해 우리나라 플레이어의 본질적인 경쟁력을 높이도록 하는 것도 생각해볼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신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