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거꾸로보는 백미러
<Motor & Life 전문 블로거>
by 백미러
  • 23,202,70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613)
백미러의 자동차 (1018)
미디어속의 백미러 (8)
백미러의 자전거 (5)
백미러의 사용기 (302)
골프,레저 (26)
시사,관심꺼리,이슈 (68)
여행의 흔적&가볼만한 곳 (64)
맛집의 세계 (82)
재테크(주식,부동산) (18)
포토 (8)
2009 대한민국 블로그 어워드 취미/여가부문후보 엠블럼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 view 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DNS server, DNS service

벨로스터가 출시를 앞두고 벨로스터에 관련된 정보들이 하나둘씩 발표되고 있습니다.
벨로스터는 역시 달리는 즐거움과 실용성을 겸비해야 하는 모델로, 젊은 층에서 관심이 많은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이미 공개된 비대칭도어나 트렁크 도어의 개폐각 등 여러가지 새로운 시도가 보이는데,  현대차는 모델자체의 새로운 컨셉 포인트말고 브랜딩도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PYL(Premium Youth Lab)과 같은 희소가치를 표방한 멤버쉽 문화와 같은 것들이죠.
또한 특이한 것은 18천대 한정생산을 하겠다고 발표한 사실입니다.

관련포스팅
현대차와 소비자에게 벨로스터의 의미는?(http://100mirror.com/1020) - '11.1.11




 

벨로스터라는 모델의 출시는 좀 더 일찍나왔다면...


요즘 여러가지 현대자동차의 마케팅을 보면  현대가 많은 것을 고민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입차도 방어해야 하고 국산차 끼리의 경쟁이 쉽지도 않죠.
벨로스터는 시장관점에서 본다면 좀 더 빨리 나왔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골프라는 수입산 엔트리 해치백은 달리는 재미와 경제성을 극대화 시켜, 수입브랜드 중 많은 판매량과 골프라는 인식을 이루어냈고, BMW 미니는 앙증맞은 디자인과 달리는 재미로 각광을 받으며, 미니를 타는 오너들의 파티 및 행사를 꾸준히 연계하여 미니만의 문화를 이루어냈습니다.
이는 국산차를 탈 여력의 수요자들을 3천만원대 수입차로 이동시킨 것이죠.

벨로스터의 구매 예상 고객을 감안한다면  이러한 세그먼트와 경쟁할 차종입니다. 1년반전에 나왔다면 훨씬 의미가 있었을 텐데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약간은 늦었지만, 그래도 현대는 의미있는 시작을 했고, 얼마나 차별화되는 문화와 새로운 세그먼트로 자리 잡는지 지켜봐야할 흥미사항 중 하나입니다.





1만8천대 한정 생산을 해석하면?


현대차는 18,000대만 한정으로 생산하는 것을 발표했는데요.
1만8천대 한정생산이라는 기사들을 보니 올해에 1만 8천대 생산을 하고 올해 이후에도 여러요소를 이용한 한정된 생산을 할것이라고 발표되었더군요.
1만8천대라는 숫자는 어느정도의 의미일까요?
기아 쏘울을 보면 2010년도에 22,200대의 차량이 판매되었습니다. 현대 i30는 약 9천대가 팔렸죠,  벨로스터는 형태상 대중성이 높은 모델은 아니기에 또한 3월부터 판매된다고 했을때 18천대는 정말 많은 물량입니다.

제 견해에서는 만약 현대가 연간 1만8천씩 계속 생산한다고 하는 것은 차별화에 도움이 되지 않는 다고 생각합니다.
연간 1만8천대씩 계속 생산보다는 금년 1만 8천대 이후에는 새로운 기능이나 새로운 변화를 준 차별화 모델이 2기에 나오고, 그때의 환경에 맞추어 물량을 더 낮추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합니다.

어쨌든 한정생산을 한다는 마케팅 메세지는 상당히 주효할 수 있으며 그에 맞는 상품의 Variation과 함께 관심과 기대감을 계속 끌고 갈 수 있어야 합니다.
BMW 미니의 세분화 모델을 보면 현대차도 분명 얻어갈 수 있는 것이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PYL(Premium Youth Lab) 라는 멤버쉽..


현대는 한정생산에 따른 희소가치와 PYL(Premium Youth Lab) 멤버쉽과 연결하여 차별화를 계획하고 있는데요.
PYL의 혜택을 보면 크게 와닿는 것은 없습니다.


스마트 키 커버나 PYL 열쇠고리. .이런 것들에 열광할리가 없고, BLU 정비서비스는 차별화포인트가 되지는 못합니다.
특화서비스중에서 워터파크/스키장 성수기 할인은 카드사에서도 하고 있는 것이죠.
문화공연 초청이 있는데, 벨로스터를 희소가치와 Identity가 뚜렷한 문화그룹을 만들기 위해서는 벨로스터의 오너들만의 색다른 문화를 소화할 수 있고 동질감을 부여할 수 있는 행사에 대한 내용을 정확하게 전달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벨로스터가 정말 희소가치를 주며, 문화를 만들려고 한다면, 그에 맞는 실체를 주어야 하지요.
이것이 벨로스터를 마케팅하는 현대차 마케터 들의 숙제중에 하나이기도 합니다.





현재의 벨로스터는 달린다는 기본적인 가치에 미흡


이번에 나오는 벨로스터에 대해서 아쉬워 하는 점들이 있으실겁니다.
바로 1.6GDI 터보엔진이나 더블클러치 미션(DCT) 가 추후 적용된다는 사실이죠.
벨로스터가 수입 엔트리 해치백(골프,C30, 미니) 등을 견제하기 위해서 라면,  달리는 재미를 위해 기본적인 퍼포먼스를 갖추는 것은 중요합니다.
추후 적용이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GDI 터보에 DCT가 들어간 모델이 나오면 진짜 달리는 재미와 실용성을 갖추고 차별화까지 된 개성있는 모델이 될 수 있는 기본 조건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또한 현대자동차도 다른 선진 브랜드처럼, 모든 모델에 엔진의 스펙이 높은 그레이드가 사양과 함께 올라가면서 가격차가 많이 나는 형태가 아닌 같은 사양에서도 큰 금액의 증가없이 엔진 퍼포먼스를 선택할 수 있는 문화로 바꾸는 것에 리딩하기를 희망합니다.





뒤늦었지만, 새로운 시도 및 변화의 초입에 선 현대


현대의 벨로스터 마케팅을 보면, 분명 예전과는 다릅니다.
2천명을 추첨하여 대규모 공연행사를 통해서 벨로스터를 알리고 한정생산 및 차별화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뭔가 문화를 만들고자 하고 있죠.
현대차는 지금까지 너무 쉽게 안전한 영역의 차들만 만들어 왔습니다.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한다는 이미지가 없었죠.   새로운 세그먼트를 끊임없이 개척했다면 기아자동차 보다 더 젊다는 생각이 들었을 겁니다.
하지만 금년은 현대차가 좀 달라보입니다.
그랜저HG가 나온 가격이나 벨로스터의 마케팅 움직임을 보면  현대차는 국내시장 방어에 많은 부담과 위기를 느끼고 있다는 생각
이 듭니다.


현대차는 국내의 명실상부한 자동차 1위 기업입니다.

1위는 1위에 맞는 자기혁신과 시장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죠. 이제 현대차는 자기혁신을 통한 상품에서 시장을 리딩해야 하며, 또한 귀를 열고 시장과 커뮤니케이션함으로써 존경을 받을 수 있는 기업으로의 이미지 변화가 필요합니다.
금년에 지켜볼 관전 포인트 중 하나도 현대자동차의 변화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페이스북 계정이 있으신 분은 아래 ‘카스토리’ 페이스북 페이지 좋아요를 클릭해주시면 
빠른 자동차 정보와 훨씬 재미있는 자동차 이야기를 페이스북에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1.03.07 12:03
  2. Favicon of http://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에 감사를 드립니다.행복한 한주가 되세요

    2011.03.07 16:59 신고
  3. Favicon of http://dangjin2618.tistory.com BlogIcon 모르세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정보에 감사를 드립니다.행복한 한주가 되세요

    2011.03.07 16:59 신고
  4. dandy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글을 읽고 보니 더 객관적으로 보이네요..
    1만8천대의 한정판매가 저런 속뜻이 있었다니...^^
    역시 많은 정보 얻고 갑니다..^^

    2011.03.08 13:21 신고
  5.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가 참 많이 바뀌었네요. 1999년 이전 같으면 말도 못 꺼냈을...
    2000년대 초반만해도 결정하기 쉽지 않았을텐데
    그후 몇년 전부터 상품 라인업과 디자인에서 서서히 비뀌기 시작하던 현대가 이제는 시험적인 마케팅을 시도해보네요. 좋은 현상이라고 봅니다.

    2011.03.10 18:48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넵 이러한 차를 시도하는 것 자체가 좋은 현상이라고 저도 생각합니다.
      새로운 것에 대해서 항상 남들보다 먼저 시도를 하게되면 분명 얻어지는것도 많으리라고 생각합니다..^^

      2011.03.11 19:10 신고
  6. 무전독식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또 다른 관점 혹은 그 이면을 들여다 볼 수 있는 길을 보여주시네요~
    저 역시도 18천대라는 한정생산이라는 말은 마케팅을 위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네요
    18천대라는 숫자는 결국 그 세그먼트에서 판매 했으면 하는 걔네들의 최대 판매목표량이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
    그래도 역시나 물건을 잘 포장하고 잘 파는 회사임은 분명하네요~

    2011.03.11 00:08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넵 현대차는 마케팅물량도 엄청나지만 마케팅도 잘하는 편이라고 봅니다.
      벨로스터는 의미가 분명 있는 차인데, 터보가 나올때가 언제인지에 따라서 붐 조성에 어느정도 영향이 있을듯합니다. 그런데 터보가 빨리 나와야 할텐데, 아직 확정된 소식은 없는듯 하네요.

      2011.03.11 19:12 신고
  7. Favicon of http://twitter.com/gnisun BlogIcon 혼수상태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반전에 못한 이유가 있었죠..
    2008년 경제위기로 흔들릴때 대중화(가격전략)으로 미국점유율을 늘렸고..
    2009년 2010년엔 그효과가 나타나고
    2010년엔 수입차/빅3의 부상/도요타사태를 거치면서 품질경영..2010년 후반 들면서 현대건설인수에 치중하느라 분주했고
    기아차와 현대차 아반떼..등 신차출시에 힘을 쏟았을거라고 봅니다.
    이젠 대중화를 넘어 모던 프리미엄이라는 현대차 이미지를 인식하게 하면서
    벨로스터를 출시했다고 봅니다.
    그리고 현대차그룹의 현대 (0000)으로 회사내 자회사들의 이름통일을 이번 주총에 시작했고요..
    아직은 BMW나 독일/일본명품차에 도달하기는 아직은 초보단계 수준이죠
    그리고 정몽구회장에서 정의선(기아/현대차사장)으로 권력이동을 위한 단계라고 봅니다.
    이젠 수입차들의 광고를 TV에서 많이 볼수있고 망해가던 회사들의 쌍용차 마힌드라그룹에 인수..GM대우의 한국대우로 이름바뀌고 글로벌전략을 세울때 현대차/기아차도 변화해야할 때라고 생각했고 발등에 불이 떨어져겠지요..
    하지만 이런 신차출시보단 앞으로의 먹걸리 전기차/수소차기술이 앞으로의 자동차업계순위를 바꿀듯해요..미국차/중국차에 밀린 가능성도 많은..

    2011.03.13 06:06 신고
    • Favicon of http://www.100mirror.com BlogIcon 백미러  수정/삭제

      현대차도 전기차를 부리나케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리커버리의 속도에 있어서는 현대차가 빠른 것은 사실이죠.
      그러나 리커버리 후 시장을 리딩할 수 있어야 겠죠.
      이제 새로운 차를 내어놓고, 시장을 이끌고 갈 수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살아남을 수 있겠죠^^

      2011.05.02 22:13 신고
  8. Favicon of http://www.pharmacytechniciantrainingnow.com/ BlogIcon pharmacy technician  수정/삭제  댓글쓰기

    층에서 관심이 많은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이미 공개된 비대칭도어나 트렁크 도어의 개폐각 등 여러가지 새로운 시도가 보이는데, 현대차는 모델자체의 새로운 컨셉 포인트말고 브랜딩도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PYL(Premium Youth Lab)과 같은 희소가

    2011.07.31 15:44 신고
  9. 변하기 시작했어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더 점유율이 늘어날 수입차들로 인해 점점 수입차 보는 시점이 달라지는 마당에서 지금도 좀만더 보태서 수입차 살까? 도로에 정말 많이 보입니다 수입차.. 1,2년전만해도 익숙치 않던 풍경이지요 1,2년뒤엔 가격경쟁력 까지 갖출텐데 점유율 더 올라가면 유지비도 점점 더 내려가겠지요
    그렇게 차이가 좁혀지면 솔직히 말해서 경쟁이 되겠습니까

    쓰잘데기 없는 18000대 한정 이딴걸 하느니 외수 내수(애초에 외수 내수 구분두는것도 웃김) 제품질만 같게만 팔아도 50년은 더 해먹을수 있습니다. 부당이득을 너무 챙기고 그로인해 이미지가 많이 회손됬어요 현대는

    2011.08.05 10:23 신고
  10. Favicon of http://www.heartburny.com/ BlogIcon heartburn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상황이 벌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볍게 웃으며 넘어갈 수도 있겠지만 문제가 커질 경우 적지 않은 비용과 심지어 법적 책임까지도 물어야 할 최악의 상황이 올 수도 있다. 그렇다면 여행 중 일어날 수 있는 사고를 어떻게 대비하고, 조치하는

    2011.10.13 15:37 신고
  11. Favicon of http://www.onlinemovierocks.com BlogIcon free movies onl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 좋아요, 주제는 매우 유용하고 나에게 유익한 것입니다.좋은 일을 유지. 감사합니다

    2012.05.20 19:59 신고

백미러'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